Home About 도전의 역사

도전의 역사

도전의 역사 상단 이미지

시행착오에 굴하지 않고 끊임없이 도전하는 것,
바로 ‘게임 제작의 명가’를 향한 KRAFTON의 원동력입니다
최고의 게임을 만들기 위한 우리의 도전은 앞으로도 계속됩니다

  • 2012.09 - 2015.03BLUEHOLE

    EGG

    EGG

    -

    협동 플레이 중심의 MMORPG 개발에 도전

  • 2013.08 - 2016.05BLUEHOLE PNIX

    명랑스포츠

    Myeongrang Sports

    -

    블루홀 캐주얼 스포츠 게임의 기원이 된 도전
    이 도전을 통해 이후 볼링킹, 아처리킹 개발

  • 2014.04 - 2017.10BLUEHOLE PNIX

    오피스럼블

    Office Rumble

    -

    글로벌 빌드의 기본을 학습할 수 있었던 도전

  • 2014.05 - 2014.05BLUEHOLENOOBY ISLAND

    미니돔

    Minidom

    -

    과거 인기 플래쉬 게임을 모바일 플랫폼에 맞게
    재해석하여 모바일화에 도전

  • 2014.06 - 2015.06BLUEHOLE SQUALL

    전설의 돌격대

    LINE Fantasy Heroes

    -

    빠른 개발력으로 제작부터 출시까지 8개월만에 실행하며
    RPG 제작 플랫폼의 원형을 개발하는 것에 도전

  • 2014.08 - 2015.09BLUEHOLE GINNOGAMES

    데빌리언 (PC)

    Devilian (PC)

    -

    핵앤슬래쉬 전투를 한국식 MMORPG로 구현

    *핵앤슬래쉬: 다수의 적을 빠르게 쓰러뜨리는 직관적인 전투를 강조하는 스타일

  • 2015.03 - 2016.11BLUEHOLE

    프로젝트V

    Project V

    -

    서로 다른 장르인 RTS와 RPG 결합에 도전

  • 2015.08 - 2017.10BLUEHOLE PNIX

    하이파이브

    High 5

    -

    캐릭터 육성이 가능한 새로운 리듬 액션 게임 개발 도전

  • 2015.10 - 2016.12BLUEHOLE

    프로젝트S

    Project S

    -

    모바일에서 MMO 방식을 구현하기 위한 도전

  • 2016 - 2016.12BLUEHOLE

    아쳐듀얼

    Archer Duel

    -

    모바일 실시간 대전(PVP) 게임 개발에 도전

  • 2016.02 - 2016.12BLUEHOLE

    엘린전기

    Elin Expedition

    -

    중국 현지에서 직접 개발을 통해 중국 시장 진출 도전

  • 2016.03 - 2018.01BLUEHOLE

    쌓아라 버거왕

    Tap! Tap! Burger!

    -

    테라의 캐릭터를 활용한 인디 게임 개발 도전

  • 2016.07 - 2016.12BLUEHOLE

    엑스에이전시

    X Agency

    -

    스토리 기반의 심리 전략 게임 개발에 도전

  • 2016.11 - 2017.11BLUEHOLE GINNOGAMES

    데빌리언 (모바일)

    Devilian (Mobile)

    -

    핵앤슬래쉬 전투를 모바일 구현에 도전

    *핵앤슬래쉬: 다수의 적을 빠르게 쓰러뜨리는 직관적인 전투를 강조하는 스타일

  • 2017.05 - 2018.05BLUEHOLE

    발키리블레이드

    Valkyrie Blade

    -

    VR 용 1인칭 액션 게임 개발 첫 도전

  • 2017.11 - 2018.12REDSAHARA

    워레인

    War Reign

    -

    전투의 재미에 초점을 맞춘 모바일 전략 육성
    게임 개발에 도전

  • 2018.05 - 2019.02BLUEHOLE PNIX

    월드사커킹

    World Soccer King

    -

    명랑스포츠의 자산을 계승하여 자체 글로벌 서비스에 재도전